본문 바로가기

보더리스

"메이플스토리 유저라면, 최소 세 번의 소름은 보장"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 심사위원 라이브 본부 최원준 본부장 인터뷰 1월 20일 저녁 7시 서울 남산국악당에서 '넥슨재단'이 주최하고 '예술숲'에서 주관한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날 1,2차 예선을 거쳐 최종 결선에 오른 '플레이오케스트라' '보쏘' '현대연희 prototype21' 세 팀이 각각 25분씩 쇼케이스 공연을 펼쳤고, 김덕수 심사위원장을 필두로 한 전문가 심사위원 14명과 관객 심사단 100여 명이 심사에 참여해 본 공연을 치를 한 팀을 선정했다. 공연이 끝나자마자 바로 심사 결과를 취합했고, 최종 우승의 영광은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해 공연을 진행한 '현대연희 prototype21' 팀에게로.. 더보기
한웅원 “게임은 어떤 예술과도 잘 결합되는 좋은 콘텐츠" 지난 1월 20일 목요일 저녁 7시 서울 충무로 남산국악당에서 '넥슨재단'이 주최하고 ‘예술숲'에서 주관한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날 1,2차 예선을 거쳐 최종 결선에 오른 ‘플레이오케스트라’, ‘보쏘’, ‘현대연희 prototype21’ 세 팀이 각각 25분씩 쇼케이스 공연을 펼쳤고, 김덕수 심사위원장을 필두로 전문가 심사위원 14명과 관객 심사단 100여 명이 심사에 참여해 본 공연을 치를 한 팀을 선정했다. 공연이 끝나자마자 바로 심사 결과를 취합해 발표했고, 최종 우승의 영광은 ‘메이플 스토리’ IP를 활용해 공연을 진행한 ‘현대연희 prototype21’ 팀에게로 돌아갔다. 추운 겨울 저녁, 심사를 위.. 더보기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선보인 이색 경연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 진행"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선보인 이색 경연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 진행" [포모스 = 최종봉 기자] ​ 넥슨재단이 서울 남산국악마당에서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 플레이판(이하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보더리스 공모전은 게임과 예술의 경계를 허무는 넥슨재단의 문화예술 지원 사업이다. 이번 1회 보더리스 공모전에서는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제로 3팀이 공연을 펼쳤다. 최종 우승팀은 5000만 원의 공연 제작비 지원 등과 함께 올해 상반기에 진행될 정식 공연의 기회가 주어진다. 현장에서는 사전 신청을 받은 관람객이 참석해 사물놀이의 창시자인 김덕수 등 전문 심사원 14명과 함께 심사를 진행했다. . . . [기사전문보기] 더보기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 관객심사단 모집 ‘넥슨재단’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선했다. 그 결과 ‘카트라이더’는 전래동화와 만나 다정한 어린이극이 되었고, ‘바람의나라’는 오케스트라와 만나 특별한 마당놀이가 되었다. 또한 ‘메이플스토리’는 희생 당한 슬라임의 영혼을 달래는 새로운 모습의 ‘씻김굿’에 함께 하게 되었다. '메이플스토리' 속 희생 당한 몬스터를 위한 씻김굿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거리가 멀고 이질적으로 느껴지는 두 분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을 통해 문화예술계 nexonhands.tistory.com '바람의나라'와 '마당놀이'의 운명적인 만남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 더보기
넥슨재단의 지난 3년을 돌아보며 넥슨재단 3주년 기념 영상 3년 전 넥슨재단 출범 간담회에서 김정욱 이사장은 아래와 같이 다짐 한 바 있다. "넥슨은 그간 세 가지 원칙 아래 사회 공헌 활동을 펼쳐왔습니다. 첫째, 어린이와 청소년을 최우선으로 한다. 둘째, 단순 기부와 일회성 행사를 벗어나 지속 가능한 프로젝트를 지향한다. 셋째, 창의성, 건강, 문화를 합쳐 몸과 마음의 균형된 성장을 모색한다. 넥슨재단은 이러한 넥슨의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나가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일, 그리고 사회에 꼭 필요한 일을 하겠습니다" 이 초심을 기억하며, 넥슨재단의 지난 3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넥슨재단의 3년은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일,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을 찾아서 하자. 그리고 그 중심에 어린이와 청소년을 두고, 계속 지속될 수 있는 일.. 더보기
PLAY판 : 전통예술과 게임의 만남 제1회 넥슨재단 보더리스 공모전을 시작합니다. 게임이 예술이냐 아니냐 하는 논쟁은 이제는 낡은 이야기가 되었는 지도 모르겠다. 오래 전부터 넥슨은 그 논쟁을 넘어 게임과 예술 간의 경계를 직접 허무는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2012년 넥슨의 게임 아티스트 6인이 '마비노기'를 모티브로 페인팅, 조각, 픽셀 아트 등 순수 예술 작품을 창작, 전시했다. 처음 '보더리스'라는 이름을 붙이고 진행된 이 전시는, 게임과 순수 예술 사이 높고 단단한 벽을 허무는 넥슨의 첫 시도였다. 2019년에는 국내 온라인게임 25주년을 맞아 온라인게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전시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를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최했으며, 2020년에는 건축가, 영화감독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게.. 더보기
넥슨재단 ‘보더리스’ 프로젝트, 게임과 예술 경계 허물다 넥슨재단 ‘보더리스’ 프로젝트, 게임과 예술 경계 허물다 [매일일보 = 박효길 기자] 넥슨재단은 지난 29일 넥슨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토론 프로그램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를 공개하며 문화예술 지원 프로젝트의 첫 시작을 알렸다. '보더리스'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게임에 대한 경험과, 전문 분야와 게임의 경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은 토론 프로그램이다. 이와 더불어 지난 18일, 예술과 게임의 경계를 넘나드는 시도를 보여주는 사례인 ‘보더리스 뮤직비디오’ 2편을 공개하며 예술가들을 게임의 영역으로 초대하였다. 해당 영상은 게임의 ‘플레이어’가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허물고 게임 속 가상 세계에서 ‘캐릭터’와 상호작용 하는 과정을 게임 음악에 맞춘 현대무용으로 담아내었다.. 더보기
보더리스 프로젝트 : 경계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보더리스(Borderless)의 의미는 말 그대로 경계(border) 없음(less)이다. 넥슨은 오랫동안 이 이야기를 하고 싶어 했고, 해왔다. 2019년에는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 전시(https://www.gameagame.org/)를 아트선재센터에서 진행했고, 그보다 이전인 2012년에는 마비노기를 만든 사람들이 모여 청담동 313 아트 프로젝트에서 'borderless'라는 제목의 파인아트 전시를 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청년 문화기획자를 지원하는 'NEO-JEJU'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시리아의 비가' '위플래쉬' 등 독립영화 보급에 참여하기도 했다. 게임회사 넥슨은 끊임없이 다른 분야의 문을 두드리고, 손을 내밀었다. 이제 넥슨은 게임을 가운데에 놓고 본격적으로 이 이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