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슨

마비노기 팀, 푸르메소셜팜에 가다 여름의 초입에 마비노기 개발팀이 푸르메소셜팜에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푸르메소셜팜의 발달장애 청년 농부들과 같이 일하며 도움을 주고 받으며 함께 어우러져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봉사 활동을 하러 갔다가 작은 세상을 경험하고 왔다. 푸르메소셜팜과 마비노기 '나누는맘 함께하고팜' 방울토마토와 표고버섯을 재배하는 푸르메소셜팜에서는 38명의 발달장애 청년 직원과 7명의 비장애인 직원이 일하고 있다. 넥슨의 대표 게임 중 하나인 마비노기는 사회공헌 프로젝트 ‘나누는맘 함께하고팜'을 시작하고 농업에 필요한 모종, 배지, 양액, 친환경 작물보호제, 수정벌 등 필수 소모품 구매 비용 1억 원을 푸르메소셜팜에 기부했다. 그뿐 아니라 마비노기 IP를 활용한 농산물 판매 지원, 마비노기 사용자인 밀레시안들의 마음을 모으는 유.. 더보기
"모든 것이 새로워" "전통예술과 게임 모두에게 해피 윈윈" ‘넥슨재단 제 1회 보더리스 공연 : PLAY판' 후기 5월 11일과 12일 이틀동안 서울 광화문의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넥슨재단 제1회 보더리스 공연 : PLAY 판' 본 공연과 갈라 공연이 진행되었다.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작년 7월 처음 공모전 접수를 시작해 1차 서류 심사, 2차 PT 심사, 관객 심사단과 전문가 심사단이 함께 진행한 쇼케이스까지 여러 과정을 거쳐 선정된 최종 세 팀이 드디어 관객들과 만났다. 첫날 열린 본 공연에서는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한 우승팀 ‘현대연희 prototype21’의 연희극 ‘[필수] 극락왕생’이 펼쳐졌으며, 둘째 날 갈라 공연에서는 우승팀의 공연을 비롯해 카트라이더를 전래동화로 펼쳐낸 ‘보쏘'의 ‘넥슨동화', 바람의나라를 오케스트라와 마.. 더보기
메이플스토리, 청각장애 어린이 지원 캠패인 진행 메이플스토리, 청각장애 어린이 지원 캠패인 진행 [이데일리 = 정재훈 기자] 경넥슨(대표 이정헌)은 20일 자사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에서 청각장애 어린이 및 청소년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넥슨재단 및 사랑의달팽이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은 단편적인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넘어 노후화, 고장 등으로 인한 외부 장치 교체, 지속적인 재활 훈련에 필요한 교구 제작 등을 비롯해 장애 아동들이 사회 속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장애 인식 교육 콘텐츠 개발 등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다. . . . [기사전문보기] 더보기
메이플스토리와 마비노기가 꿈꾸는 세상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지 메이플스토리는 19년, 마비노기는 18년이 되었다. 2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유저들과 함께 성장해온 넥슨의 대표 게임 메이플스토리와 마비노기는 그동안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바탕으로 크고 작은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왔다. 올해 메이플스토리와 마비노기는 본격적으로 장기적 관점의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메이플스토리는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를 마비노기는 '나누는맘 함께하고팜'을 시작했다. 메이플스토리와 마비노기가 각각 시작한 사회공헌 프로젝트는 각 게임과 무척 닮은 모습이다. 그리고 두 프로젝트도 서로 비슷한 점이 많다. 우선 두 프로젝트 모두 지원 사업의 사각지대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되었다. 메이플스토리는 인공달팽이관 수술 후 어린이 및 청소.. 더보기
"장애 인식 개선 교육을 받은 후 아이들은 마법처럼 달라져요." ‘한국 난청인 교육협회' 이지은 이사장 인터뷰 (하) ‘메이플스토리'는 ‘넥슨재단', ‘사랑의달팽이'와 함께 청각장애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메이플스토리'는 2018년 서비스 15주년을 맞아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수술 및 재활 치료를 지원하기 위한 ‘핑크빈의 나눔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열다섯 명의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언어 재활 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이후 지원 사업의 사각지대인 '외부장치' 지원의 필요성을 새롭게 인식하고 수술 후의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재활과 생활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는 크게 두 갈래로 진행되고 있다. 우선 ‘인공 달팽이관’ 수술 후 시간이 지나, 노후되거나 고장 난 ‘외부.. 더보기
"청각장애는 보이지 않는 장애라고 해요." ‘한국 난청인 교육협회' 이지은 이사장 인터뷰 (상) ‘메이플스토리'는 ‘넥슨재단', ‘사랑의달팽이'와 함께 청각장애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메이플스토리'는 2018년 서비스 15주년을 맞아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수술 및 재활 치료를 지원하기 위한 ‘핑크빈의 나눔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열다섯 명의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언어 재활 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이후 지원 사업의 사각지대인 '외부장치' 지원의 필요성을 새롭게 인식하고 수술 후의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재활과 생활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는 크게 두 갈래로 진행되고 있다. 우선 ‘인공 달팽이관’ 수술 후 시간이 지나, 노후되거나 고장 난 ‘외부.. 더보기
우리는 청각장애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웹툰, 영화 등을 통해 알아보는 청각장애 청인들은 청각장애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청각장애인들이 대부분 수어를 사용할 거라고 생각하고, 보청기를 끼면 다 잘 들릴 것이라 여기며, 수어는 세계 공용어라고 알고 있기도 한다. ‘인공 달팽이관(인공 와우)’ 수술 후에는 마치 우리가 안경을 끼면 즉시 앞이 잘 보이는 것처럼 바로 소리가 잘 들릴 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듣지 못하면 말을 하지 못 할 거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 발음이 부정확하다는 이유로 지능이 낮을 거라고 판단해버리고, 반대로 말을 하지 못하니 대신 글은 잘 쓸 거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모두 사실이 아니다. 청각장애인 중 수어를 사용하는 비율은 10% 정도에 지나지 않으며, 수어는 언어마다 다 다르다. 보청기를 껴도 완전히 잘 들리기는 .. 더보기
노후 넥슨작은책방의 변신 2022년 넥슨작은책방 9개소의 리뉴얼 사업 ‘넥슨작은책방’은 가장 처음 시작한 넥슨의 사회공헌 사업으로 2004년, 직원이 400명이 채 되지 않았을 때 직원들의 지각비를 모아 도서산간 지역 어린이들에게 책을 선물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2005년에 본격 사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전 세계, 전국 곳곳에 130호점을 설립했다. 설립 후에도 월간 도서를 전달하고, 독서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꾸준히 지원을 이어나갔다. 넥슨작은책방, 18년 동안의 이야기 2004년 직원들의 지각비에서 시작된 넥슨작은책방 넥슨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인 넥슨작은책방의 시작은 지금으로부터 18년 전,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직원은 393명. 현재 넥슨의 nexonhands.tistory.com 최근 넥슨재단은 노후 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