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슨핸즈 나눔 이야기/넥슨 어린이재활병원

차이는 있지만 차별은 없는 일터 ‘넥슨커뮤니케이션즈’ 넥슨커뮤니케이션즈는 넥슨 코리아의 자회사로 넥슨 게임의 웹서비스 모니터링 및 고객 지원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회사이다. 게임업계 최초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77명의 직원 중 47%가 장애를 가지고 있으며 그 중 중증 장애인 비율은 62%에 달한다. 작년 10월 설립 10주년을 맞았다. 설립 후 지난 10년 간 넥슨커뮤니케이션즈는 고용부터 업무 진행, 사내 편의 시설이나 복지까지 모든 부분에서 차별과 불편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다.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기 위해 넥슨커뮤니케이션즈 웹서비스 운영팀의 김혜림 파트장을 만났다. 김혜림 파트장은 2013년 11월에 입사해, 8년 째 넥슨커뮤니케이션즈에서 일하고 있다. 넥슨 게임의 커뮤니티를 관리하고, 게임의 내외부 동향을 모니터링해 커뮤니티 품질을.. 더보기
중증질환 어린이와 가족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국내에 완화의료를 필요로 하는 중증 소아청소년 환자의 수는 약 13만 명, 인공호흡기 등 의료 기계에 의존한 채 생활해야 해 24시간 간병이 필요한 환아는 3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적절한 돌봄 서비스를 찾을 수 없어 어린이 환자의 간병과 돌봄은 고스란히 가족의 몫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넥슨재단은 유튜브 채널 씨리얼과 함께 중증질환 아이를 돌보고있는 엄마들을 찾아가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https://youtu.be/mmVy5ONxwNk 이게 십년째 흘러가니까 잤나? 이런 생각도 들어요. 제가 잠을 잔 건지 안 잔 건지 10년째 아들 태경이를 간호하고 있는 엄마 강혜연씨는 새벽 6시에 튜브를 이용해 우유를 먹이는 것에서 하루를 시작해, 밤 12시에 마지막 물을 먹이기까지,.. 더보기
장애 어린이가 성인이 된 후, 우리는 어디에서 일할 수 있을까 장애인의 일할 권리에 대하여 넥슨은 2016년에 개원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건립 기금 기부를 시작으로 장애 어린이들이 제때 충분한 재활을 하고, 자활에 성공하며 장애인과 그 가족들이 평범한 일상을 유지하는 일에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장애 어린이들이 성인이 된 후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대다수 사람들은 정규 교육 과정을 마치고 졸업하면 대학교에 진학하거나 취업을 한다. 하고자 하는 일을 쫓아 학업을 더 이어가거나 기술을 배우기도 한다. 여러 일터에서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한다. 그렇게 천천히 성인으로서 자립을 시작한다. 그동안 몸과 마음뿐 아니라 돈과 시간을 쓰며 양육을 해온 부모는 어느 정도 숨을 돌릴 수 있다. 비로소 자신을 위해.. 더보기
넥슨, 경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에 100억 기부 약정 넥슨재단은 지난 11월 22일 경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동참하며 100억 원 기부를 약정했다.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에서 운영하게 될 경남권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중부권에 이은 전국 두 번째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며, 경남에 지어질 첫 번째 어린이 전문 재활병원이다.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남산동에 건립될 예정으로 지하 1층 지상 4층 50 병상 규모로 2024년 말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1만 2천여 명의 경남권 장애어린이들에게 수도권에 준하는 맞춤형 재활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넥슨이 힘을 보태는 네 번째 어린이 의료 시설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경남권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넥슨이 네 번째로 힘을 보태는 어린이 의료시설이다. 넥슨은 그동안 장애 어린이의 건강한 미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 더보기
웹툰 ‘열무와 알타리’ 유영 작가를 만나다 (2) 카카오웹툰 ‘열무와 알타리’는 쌍둥이 아들 ‘열무와 알타리’를 키우는 엄마 소소의 생활툰이다. 2019년 12월부터 연재를 시작해 현재 누적 조회수 2천만 뷰를 훌쩍 넘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인기 웹툰인 '열무와 알타리'는 장애가 있는 아이 열무와 그의 쌍둥이 형제 알타리를 키우고 재활하며 사는 일상을 솔직하고 유머러스하게 공개해 공감을 얻고 있다. 열무와 알타리 | 카카오웹툰 우리 가족의 시간은 남들보다 조금 느리게 흘러갑니다. 우리의 이야기가 누군가에게는 몹시 낯설지도 모릅니다. 또 누군가에게는 공감 가는 일상의 이야기 일 수도 있고 혹은 누군가가 지금 걸 webtoon.kakao.com 넥슨은 어린이 재활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앞장섰으며 대전충남 넥슨어린.. 더보기
웹툰 ‘열무와 알타리’ 유영 작가를 만나다 (1) 카카오웹툰 ‘열무와 알타리’는 쌍둥이 아들 ‘열무와 알타리’를 키우는 엄마 소소의 생활툰이다. 2019년 12월부터 연재를 시작해 현재 누적 조회수 2천만 뷰를 훌쩍 넘는 관심을 받고 있다. 장애가 있는 아이 열무와 그의 쌍둥이 형제 알타리를 키우고 재활하며 사는 일상을 솔직하고 유머러스하게 공개해 공감을 얻고 있다. 열무와 알타리 | 카카오웹툰 우리 가족의 시간은 남들보다 조금 느리게 흘러갑니다. 우리의 이야기가 누군가에게는 몹시 낯설지도 모릅니다. 또 누군가에게는 공감 가는 일상의 이야기 일 수도 있고 혹은 누군가가 지금 걸 webtoon.kakao.com 넥슨은 어린이 재활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앞장섰으며 대전충남 넥슨어린이공공재활병원과 서울대병원 넥슨어린이완.. 더보기
웹툰 '열무와 알타리'와 어린이재활병원 현황 카카오웹툰 '열무와 알타리'는 총 조회수 2,000만 뷰를 앞두고 있는 인기 웹툰이다. 뇌성마비를 가진 열무와 쌍둥이 형제 알타리를 키우고 있는 엄마인 유영 작가가 그리는 생활툰으로 2019년 연재가 시작되어 현재 99화까지 공개되었다. 쉽지 않은 임신 과정과 출산, 열무의 재활 및 쌍둥이 육아의 현실을 유머러스하고 섬세하게 전하며 많은 사람들을 울고 웃기고 있는 '열무와 알타리'는 우리에게 종종 묵직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한다. 82화 '이 죽일 놈의 재활...' 에는 열무와 알타리의 부모인 소소와 토토가 장애인의 날 TV를 보다가 재활병원에 대한 통계를 접하며 새삼 놀라는 장면이 나온다. 전체 인구 5,000만 명이 넘고, 재활 치료가 필요한 장애아동 및 청소년이 29만 명인 우리나라에 어린이 재활병원.. 더보기
서울대학교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 업무 협약 넥슨재단은 2020년 10월 서울대학교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00억원을 기부하며 국내 최초의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인 ‘서울대학교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가칭)’ 건립에 동참했다. 2016년 개원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2009년 업무 협약을 체결한 ‘대전충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이어 2022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넥슨재단은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과 '대전충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재활병원의 현실에 대해 더 깊숙하게 알게 되었고, 재활 치료를 받는 어린이들 뿐만 아니라 그 가족들의 생활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다.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김민선 교수를 통해 중증 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완화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포괄적 형태의 의료서비스를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