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슨핸즈 나눔 이야기/보더리스 (Borderless)

"모든 것이 새로워" "전통예술과 게임 모두에게 해피 윈윈" ‘넥슨재단 제 1회 보더리스 공연 : PLAY판' 후기 5월 11일과 12일 이틀동안 서울 광화문의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넥슨재단 제1회 보더리스 공연 : PLAY 판' 본 공연과 갈라 공연이 진행되었다.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작년 7월 처음 공모전 접수를 시작해 1차 서류 심사, 2차 PT 심사, 관객 심사단과 전문가 심사단이 함께 진행한 쇼케이스까지 여러 과정을 거쳐 선정된 최종 세 팀이 드디어 관객들과 만났다. 첫날 열린 본 공연에서는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한 우승팀 ‘현대연희 prototype21’의 연희극 ‘[필수] 극락왕생’이 펼쳐졌으며, 둘째 날 갈라 공연에서는 우승팀의 공연을 비롯해 카트라이더를 전래동화로 펼쳐낸 ‘보쏘'의 ‘넥슨동화', 바람의나라를 오케스트라와 마.. 더보기
"메이플스토리 유저라면, 최소 세 번의 소름은 보장"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 심사위원 라이브 본부 최원준 본부장 인터뷰 1월 20일 저녁 7시 서울 남산국악당에서 '넥슨재단'이 주최하고 '예술숲'에서 주관한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날 1,2차 예선을 거쳐 최종 결선에 오른 '플레이오케스트라' '보쏘' '현대연희 prototype21' 세 팀이 각각 25분씩 쇼케이스 공연을 펼쳤고, 김덕수 심사위원장을 필두로 한 전문가 심사위원 14명과 관객 심사단 100여 명이 심사에 참여해 본 공연을 치를 한 팀을 선정했다. 공연이 끝나자마자 바로 심사 결과를 취합했고, 최종 우승의 영광은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해 공연을 진행한 '현대연희 prototype21' 팀에게로.. 더보기
한웅원 “게임은 어떤 예술과도 잘 결합되는 좋은 콘텐츠" 지난 1월 20일 목요일 저녁 7시 서울 충무로 남산국악당에서 '넥슨재단'이 주최하고 ‘예술숲'에서 주관한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가 진행되었다.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날 1,2차 예선을 거쳐 최종 결선에 오른 ‘플레이오케스트라’, ‘보쏘’, ‘현대연희 prototype21’ 세 팀이 각각 25분씩 쇼케이스 공연을 펼쳤고, 김덕수 심사위원장을 필두로 전문가 심사위원 14명과 관객 심사단 100여 명이 심사에 참여해 본 공연을 치를 한 팀을 선정했다. 공연이 끝나자마자 바로 심사 결과를 취합해 발표했고, 최종 우승의 영광은 ‘메이플 스토리’ IP를 활용해 공연을 진행한 ‘현대연희 prototype21’ 팀에게로 돌아갔다. 추운 겨울 저녁, 심사를 위.. 더보기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 쇼케이스 관객심사단 모집 ‘넥슨재단’은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을 주선했다. 그 결과 ‘카트라이더’는 전래동화와 만나 다정한 어린이극이 되었고, ‘바람의나라’는 오케스트라와 만나 특별한 마당놀이가 되었다. 또한 ‘메이플스토리’는 희생 당한 슬라임의 영혼을 달래는 새로운 모습의 ‘씻김굿’에 함께 하게 되었다. '메이플스토리' 속 희생 당한 몬스터를 위한 씻김굿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거리가 멀고 이질적으로 느껴지는 두 분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을 통해 문화예술계 nexonhands.tistory.com '바람의나라'와 '마당놀이'의 운명적인 만남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 더보기
전래동화 속을 달리는 '카트라이더'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가장 거리가 멀고 이질적으로 느껴지는 두 분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을 통해 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공모전 주제를 정했지만, 너무 과감한 건 아닌가, 과연 이 주제에 공감하고 참여할 팀이 있을까, 어려운 과제는 아닐까. 내심 고민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통예술계의 반응은 뜨거웠고, 치열한 1,2차 심사를 거쳐 결선에 3팀이 진출했다. 결선에 진출한 ‘현대연희 prototype21(프로토타입21)’, ‘Play Orchestra(플레이 오케스트라)’, ‘BOSS5(보쏘)’ 세팀은 내년 초에 있을 쇼케이스를 준비 중이며 쇼케이스 후 최종 한 팀이 선정되어 본공연을 진행할.. 더보기
'바람의나라'와 '마당놀이'의 운명적인 만남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거리가 멀고 이질적으로 느껴지는 두 분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을 통해 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공모전 주제를 정했지만, 너무 과감한 건 아닌가, 어려운 과제는 아닐까. 내심 고민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통예술계의 반응은 뜨거웠고, 치열한 1,2차 심사를 거쳐 결선에 3팀이 진출했다. ​ 결선에 진출한 ‘현대연희 prototype21(프로토타입21)’, ‘Play Orchestra(플레이 오케스트라)’, ‘BOSS5(보쏘)’ 세팀은 내년 초에 있을 쇼케이스를 준비 중이며 쇼케이스 후 최종 한 팀이 선정되어 본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결선에 진출한 세 팀 중 ‘Pla.. 더보기
'메이플스토리' 속 희생 당한 몬스터를 위한 씻김굿 넥슨재단은 올해 '제1회 보더리스 공모전'을 개최했다. ​ 첫번째 공모전 주제는 '게임과 전통예술의 만남'. 거리가 멀고 이질적으로 느껴지는 두 분야의 경계를 허무는 실험을 통해 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공모전 주제를 정했지만, 너무 과감한 건 아닌가, 과연 이 주제에 공감하고 참여할 팀이 있을까, 어려운 과제는 아닐까. 내심 고민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통예술계의 반응은 뜨거웠고, 치열한 1,2차 심사를 거쳐 3팀이 결선에 진출했다. '현대연희 prototype21(현대연희 프로토타입21)', 'Play Orchestra(플레이 오케스트라)', 'BOSS5(보쏘)' 세팀은 내년 초에 있을 쇼케이스를 준비 중이며 쇼케이스 후 최종 한 팀이 선정되어 본공연을 진행할 예정이.. 더보기
지금 가장 힙해진 국악 국악 하면 과거의 유산이거나 어르신이 듣는 음악이라고 생각되던 때가 있었다. 의 심사위원 송가인 님 역시 "국악은 한국에서 더 대우받지 못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국악이 힙해졌다. 유행의 최전선에 우리의 국악이 있다. 정말로! 우선, 국악 경연 프로그램 두 개가 연달아 방영되고 있다. 지난 8월 첫 방송된 MBN 는 가장 한국적이면서 글로벌한 대한민국 최초 퓨전 국악 오디션을 표방한다. 발라드부터 힙합, 댄스, 락까지 다양한 장르와 국악의 크로스오버가 펼쳐지고 있다. 심사위원 역시 신영희, 이봉근, 김나니 등 국악인과 김조한, 김정민, 이수영, 김동완 등 대중 가수들로 이루어져 있다. JTBC 역시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이 가진 멋과 매력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더보기